신동빈

  검색어 순위 17위(2020년 06월 25일 10시 기준), 신동빈 키워드 관련 정보 하단 참고

뉴스

故 신격호 20년전 쓴 자필 유언장 나왔다

故 신격호 20년전 쓴 자필 유언장 나왔다 "후계자는 신동빈"

롯데지주에 따르면 20년 전 신 명예회장이 자필로 작성한 유언장엔 “롯데 그룹 후계자는 신동빈(롯데그룹... 유언장 내용은 신동빈 회장이 이를 24일 한일 양국 롯데그룹 임원에게 전달하면서 알려졌다. 롯데홀딩스는...

[단독] 롯데 신격호 금고서 20년된 유언장

[단독] 롯데 신격호 금고서 20년된 유언장 "후계자는 신동빈"

이 유언장에는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롯데그룹은 24일 “신 창업주의 유품을... 유언장은 이날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신동빈 회장이 공개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아버지가)...

신동주

신동주 "아버지 생전 의지에 반한다"…'신동빈=후계자' 유언장 반박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차남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지목했다는 '유언장'에 대해 장남인... 유언장의 존재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후계자로 한다'는 문구 자체는 실재하지만, 이후 신 명예회장의 뜻이...

신동빈 회장, 창업주 유지 이어 한·일 롯데 모두 이끈다

신동빈 회장, 창업주 유지 이어 한·일 롯데 모두 이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일본롯세 지주사인 롯데홀딩스 대표에 선임됐다. 신 회장은 7월 1일 부로 롯데홀딩스... 신동빈 회장은 이번 인사에 대해 "대내외 경제 상황이 어려운 만큼 선대 회장님의 업적과 정신 계승이 어느...

신동주, 日 주총서 또 참패…6번째 표대결서 신동빈 '완승'

신동주, 日 주총서 또 참패…6번째 표대결서 신동빈 '완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여섯 번째 도전이 무위에 그쳤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한·일 롯데그룹 내 입지가 확고한 데다 내부 지지층이 두터운 영향이 컸다. 24일...

블로그

상속 여부와 관계없이 신동빈 회장 중심으로 안정적인 지배력

상속 여부와 관계없이 신동빈 회장 중심으로 안정적인 지배력

상속 여부와 관계없이 신동빈 회장 중심으로 안정적인 지배력 호텔롯데 상장... 롯데그룹, 상속 여부와 관계없이 신동빈 회장 중심으로 안정적인 지배력 유지 가능...

롯데그룹 후계자는 신동빈,신격호 회장 유언 공개 신동주 강력...

롯데그룹 후계자는 신동빈,신격호 회장 유언 공개 신동주 강력...

올해 1월 별세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20년 전 차남인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지목한 내용을 담은 유언장이 일본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신동빈 회장과...

지목에 주총서 신동주에 압승…원톱 체제 굳히는 신동빈

지목에 주총서 신동주에 압승…원톱 체제 굳히는 신동빈

신격호 회장 20년 전 유서에서 “롯데그룹 후계자는 신동빈” 2000년 3월 자필로... 명예회장이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지목한 유언장이 발견됐다. 이날 신동빈 회장에...

신동빈 롯데그룹 후계자 지목 유언장 금고서 발견

신동빈 롯데그룹 후계자 지목 유언장 금고서 발견

신동빈 회장을 다음 롯데그룹 후계자로 세운다는 내용이 담긴 유언장은 당일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신동빈 회장이 직접 공개했으며 "아버지께서 사후 롯데그룹의...

신동빈 롯데 회장, 주전공 '화학' 키운다...

신동빈 롯데 회장, 주전공 '화학' 키운다...

신동빈 롯데 회장, 주전공 '화학' 키운다...M&A로 사업 다각화 시도 조선비즈 연선옥 기자 입력 2020.03.08 08:00 롯데케미칼 전신 호남석유화학서 경영 시작한 신동빈 회장...

이미지

신격호 유언장 20년 만에 공개 신동빈 日롯데 이사해임안 부결…신동주 6번째 패배 | 포토뉴스 인사말 하는 신동빈 회장 | 포토뉴스 신동빈 회장, 韓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日 출국 | 포토뉴스 물 마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포토뉴스
차량에서 내리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포토뉴스 [日롯데 주총] ①신동빈·신동주 오늘 여섯번째 표대결...경영권 방어할까 | 포토뉴스 활짝 웃는 신동빈 회장 | 포토뉴스 日 롯데홀딩스 24일 주총…신동주 제기한 신동빈 이사해임 논의 | 포토뉴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