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진 국방부장관

  검색어 순위 13위(2020년 05월 18일 19시 기준), 김동진 국방부장관 키워드 관련 정보 하단 참고

뉴스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김영한 전 민정수석 업무일지에는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사항이라며 ‘비위 법관의 직무배제 방안 강구 필요(김동진 부장)’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구속적부심 석방 때는 “이런...

정경두 장관, ‘남북 군사 합의’ 성원 당부

정경두 장관, ‘남북 군사 합의’ 성원 당부

역대 장관 초청 정책 설명회도 “힘을 통한 평화 구현” 강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역대 장관 등 예비역... 이 자리에는 정호용, 이상훈, 이종구, 권영해, 김동진, 김동신, 윤광웅 전 장관 등이 참석했다.정 장관은 이날...

김동진 부장판사 “이런 구속적부심 본 적 없다” 또 돌직구 공개 비판

김동진 부장판사 “이런 구속적부심 본 적 없다” 또 돌직구 공개 비판

[동아닷컴] 사진=김동진 부장판사 페이스북서울중앙지법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 국민적 관심을 끄는 사건의 구속 피의자를 구속적부심에서 잇달아 석방하자 현직 부장판사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동진...

김태영 국방부장관, 軍 대표적 정책…통전작권 전환 주도

김태영 국방부장관, 軍 대표적 정책…통전작권 전환 주도

9ㆍ3 개각 신임장관 내정자 김태영 국방부 장관 내정자는 합참의장에서 국방부 장관으로 직행한 6번째 사례로 김동진 전 국방부 장관 이래 13년 만이다. 경기고와 육사 출신으로 청와대 국방담당관, 국방부...

김동진 부장판사 “이런 구속적부심 석방 본 적 없다”

김동진 부장판사 “이런 구속적부심 석방 본 적 없다”

김동진(48ㆍ사법연수원 25기) 인천지법 부장판사는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에 대한 구속적부심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고 글을 남겼다. 김 부장판사는...

블로그

한 국방협력]영국왕족 글로스터 공작, 김동진 전 국방부장관...

한 국방협력]영국왕족 글로스터 공작, 김동진 전 국방부장관...

ㅠㅠ 대충 기억을 떠올려 보면, 김동신 전 국방부 장관, 유삼남 전 해양수산부 장관, 조부근 전 해군대학총장, 윤종구 제독 (현 윤종구 대우조선해양주식회사...

[5·18](2-1) 계엄군 출신들, 장관·차관 ‘승승장구’…군...

[5·18](2-1) 계엄군 출신들, 장관·차관 ‘승승장구’…군...

13 06:01 ‘신군부 단죄’ 김영삼 정부서도 광주 투입 김동진, 국방장관 영전 노태우 정부 때 국회 ‘511연구위’…당시 국방부 권영해·한민구 참여 1980년 5월...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필요(김동진 부장)’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구속 적부심 석방 때는 “이런 구속 적부심은 본 적이 없다”고, 사법 농단 사건 때는 “대다수...

육군사관학교 제76기 졸업 및 임관식

육군사관학교 제76기 졸업 및 임관식

육군사관학교 제76기 졸업 및 임관식이 5일 정경두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육사... 또, 광복영웅상을 수상한 김동진 소위(23세, 男)는 소령으로 예편한 아버지(학군 25기...

김동진 판사 공개 비판 사법 개혁 시작되어야 한다

김동진 판사 공개 비판 사법 개혁 시작되어야 한다

김동진 판사가 최근 벌어진 사법부 논란과 관련해 솔직한 입장을 드러냈다. 최근... 김 부장판사는 최근 벌어진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이미지

노대통령 국방부 업무보고 | 포토뉴스 김태영 국방부장관, 軍 대표적 정책…통전작권 전환 주도 | 포토뉴스 노대통령 국방부 업무보고 | 포토뉴스 노대통령 국방부 업무보고 | 포토뉴스 한자리에 모인 역대 국방장관들 | 포토뉴스
육사생도 266명 임관…대통령상에 여군 나호선 소위 | 포토뉴스 반외교와 조국방 | 포토뉴스 노대통령 국방부 업무보고 | 포토뉴스 노대통령 국방부 업무보고 | 포토뉴스 반외교와 조국방 | 포토뉴스
댓글이 없습니다.